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참석

기사승인 2020.02.06  19:29:04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부산광역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부산형 일자리가 더욱 값진 것은 모두가 합심해 최고의 일자리를 만들었다는 것”이라며 “정부와 자자체도 함께 노력해 해외로 가려던 기업의 발걸음을 부산으로 돌렸다”고 치하했다.

부산형 일자리는 ㈜코렌스EM과 약 20여 개 협력업체들이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에 입주해 2020~31년까지 총 7600억 원을 투자해 직접 일자리 4300명을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올해 첫 상생형 지역 일자리 프로젝트인 부산형 일자리는 상생형 일자리 정책이 해외투자를 국내투자로 전환시킨 사례다. 당초 코렌스는 글로벌 B사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양산화 개발을 위해 중국 투자를 검토했으나, 부산시가 코렌스와 협력업체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집단으로 국내에 투자하는 형태의 부산형 일자리 사업을 제안해 성사됐다. 파워트레인은 배터리와 함께 전기차의 핵심부품으로 총 900개 이상 부품으로 구성된다.

이날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에는 부산시 노사민정 대표, ㈜코렌스EM 및 협력업체 노사 대표, 부산 시민 및 학생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방역을 위해 행사 참석자 사전 점검과 행사장 모든 입구에 방역원을 배치했으며, 발열 감지기도 설치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그동안 협약서를 체결한 지역 이외에도 많은 지자체에서 상생을 추구하는 노력들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전국적으로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체결된 부산형 일자리는 광주형 일자리 이후 전체 7번째 상생형 지역 일자리 프로젝트로, 상생형 일자리 정책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일자리 모델로 안착해 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