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육부, 대학에 개강 연기 권고

기사승인 2020.02.05  19:44:47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가 확산되면서 교육부가 각 대학에 4주 이내 개강 연기를 권고하고 나섰다. 중국 춘절 연휴가 끝나고 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빠르게 늘고 있어 감염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법무부 등과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했다.

학사일정 운영 전반에는 안정을 꾀하도록 개강 연기 기간은 4주 이내 범위에서 정하라고 지침을 내렸다.
각 대학은 지역 상황과 중국인 유학생 수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개강 여부와 기간을 정하게 된다. 개강을 연기한 대학은 1학기에 원격수업·집중이수제·보강·과제물 등을 활용해 모자란 수업을 보충하고, 2학기에는 정상적으로 학사 일정을 진행할 전망이다.

이미 충청권에서는 청주대·공주대·우송대 등이 개강 연기를 결정했다. 이날 교육부가 대학들에 개강 연기를 공식 권고함에 따라 연기하는 대학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전역을 방문한 유학생, 한국 학생, 교직원에 대해서는 '자율격리'(등교 중지) 조처를 시행한다.

중국을 방문한 모든 학생·교직원은 입국 후 14일 동안 다중이용시설인 대학에 오면 안 된다. 교직원은 업무에서 배제된다. 각 대학은 해당자에게 이런 사실을 안내할 예정이다. 다만 교육부는 자율격리 대상 학생도 출석을 인정해주도록 대학에 권고하기로 했다.

등교가 금지되는 입국 후 14일 동안에는 대학이 전담팀을 꾸려 이들을 모니터링한다. 대학은 입국자들이 발열·기침 등 증세가 있는지,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지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보건소와 연계해 유사시 긴급 대응한다.

교육부는 대학이 대학혁신지원사업 예산으로 감염병 예방·방역 비용이나 행사 취소 수수료를 낼 수 있도록 허용하고 방역물품 구매, 온라인 강의 추가 제작 비용, 감염병 예방 및 관리 비용 등을 추가로 재정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박장미 기자 jmp08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