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저희 때문에 위험한데도 도와주셔서 죄송스럽고 감사합니다"

기사승인 2020.02.05  19:25:20

공유
default_news_ad1

- 진천 우한교민 메모 '훈훈'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충북 진천 공무원국가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하는 교민들이 감사의 포스트 잇을 남겨놓은 사실이 전해지면서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5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발원에서 격리 중인 우한 교민들이 남긴 포스트잇 메시지를 공개했다.

"저희를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자원하셔 도와주시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잦은 요구에도 귀 기울여주셔서 미안하고 감사드립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이 각방 앞에 남긴 메시지 중 일부다.

이들은 매일 자신들이 생활하는 방 문 앞에 요구·불편 사항을 적은 포스트잇을 놓는다.

보건 당국은 이 포스트잇을 수거한 뒤 각 호실에 필요한 사항을 파악해 즉시 조치한다.

232호 교민은 요구 사항 대신 "우유와 죽 덕분에 태은이가 밥을 잘 먹었습니다. 세심한 배려에 감사드린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612호 교민은 "저희 때문에 고생하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죄송스럽고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310호 교민은 "좋은 숙소에서 충분한 지원을 받으며 부족한 것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 속 경비하는 경찰분들 수고하는 모습에 안타까운 마음입니다"라고 썼다.

이 밖에도 "아이들 챙겨 주셔서 감사한다", "이곳에 들어온 후부터 감사드리며 남은 10일간 잘 부탁한다"는 메시지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교민들이 차분한 분위기 속에 통제에 순응하며 평온하게 생활하고 있다"며 "불편 사항을 적는 포스트잇에 응원 메시지를 많이 남겨 줘서 힘이 난다"고 전했다.

 

진재석 기자 divinechoic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