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 4명으로 늘어

기사승인 2020.01.27  18:47:31

공유
default_news_ad1

- 네 번째, 55세 한국 남성 … 모두 우한시 연관자
감염병 위기경보, 메르스보다 높은 '경계' 격상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지난 20일 첫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이후 설 명절 연휴기간 확진자가 3명이나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55)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다음 날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해 진료 받았다.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에 재내원했고 26일 근육통 악화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은 뒤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으며 27일 오전 검사 결과 국내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앞서 세 번째 확진자(54)의 접촉자 및 이동경로가 파악됐다. 

접촉자는 현재까지 74명이 확인됐고, 이 중 호텔 종사자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조치 됐지만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해제됐다. 가족, 동행한 지인 등 접촉자 14명은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를 진행 중이다.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의료기관 방문, 호텔 체류 등이 확인됐고,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모두 환경소독을 완료했으며,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가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국내 확진자는 4명이다.

첫 번째 확진자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 여성(35)으로 20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두 번째 확진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근무하다 22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55세 남성으로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 번째 확진자는 역시 중국 우한시에서 거주하다 지난 20일 귀국한 54세 남성으로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본 관계자는 "중국 우한시 등 후베이성 방문 이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대외 활동을 최소화하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의료기관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보건당국은 이날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도 '주의' 수준이었던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로 격상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