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학금 끊길라 … 대학 등록금 동결·인하 추세

기사승인 2020.01.27  18:32:24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대 9년·청주대 11년째
인상시 정부 불이익 '우려'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충청지역 국립·사립 대학들이 올해도 등록금 부담을 줄이려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등록금을 동결 혹은 인하하고 있다.

앞서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는 등록금 인상을 결의하기도 했지만, 교육부가 불가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다 인상했을 경우 대학이 받을 불이익을 우려해 동결·인하 대열에 동참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연 충북대는 올해 학부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했다. 이 대학은 2012년부터 9년째 학부 등록금을 동결하고 있다. 일반대학원·특수대학원(법학전문대학원 제외)은 수업료를 전년 대비 1.95%를 인상하기로 했다.

청주대는 올해 등록금을 전년 대비 0.45% 인하했다. 신입생 입학금은 지난 해 대비 24% 인하를 결정했다. 청주대는 2009년부터 11년째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인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학생 1명당 3만4000원 정도 인하될 것으로 보인다. 신입생 입학금은 41만6000원으로 지난 해 54만4000원 보다 12만8000원 내렸다.

2012년부터 등록금을 동결해온 서원대와 2011년부터 등록금을 올리지 않은 청주교대도 올해 동결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한국교원대는 대학원 등록금은 1.95% 인상하는 한편, 학부 등록금은 지난 해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배재대도 학부 등록금을 올려 받지 않기로 했다.

이 대학의 등록금 동결 또는 인하 조치는 2012학년도부터 9년째다. 한남대와 충남대도 등록금을 지난 해와 동일하게 받을 계획이다.

충남대 등록금은 12년째 동결된 상태다.

한밭대의 경우 학부 등록금은 지난 해에 비해 0.45% 인하한다. 이로써 한밭대는 2008년부터 13년 연속 학부 등록금을 동결 및 인하하게 됐다. 대학원 등록금도 2012년부터 동결해오던 것을 계속 이어간다. 충남 금산에 있는 중부대도 12년 연속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

올해 대학 등록금의 법정 인상률 상한은 1.95%이다. 이에 맞춰 실제 등록금을 인상할 경우 대학은 연간 4000억원 규모의 국가장학금Ⅱ유형을 받지 못하는 등의 정부 지원 불이익이 있다.

 재정난 속에서도 대학들이 쉽게 등록금을 올리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A대학 관계자는 "물가, 인건비가 오르고 학생 수는 감소하는 상황에서 대학의 수입원은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지만, 정부 지원을 받으려면 등록금을 올리기는 쉽지 않다"며 "정부 정책이 변하지 않는 한 앞으로도 등록금을 올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B대학 관계자는 "수 년간 이어진 등록금 동결로 재정 어려움이 있지만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고려해 동결로 마무리 지었다"며 "교육부가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장학금 Ⅱ유형 제한 등 불이익까지 감수하기 쉽지 않아 등록금 인상을 선택하는 것은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박장미 기자 jmp0823@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