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주 상당서 변화의 바람 일으키겠다"

기사승인 2020.01.21  19:10:4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윤갑근 예비후보
"지역 활력·국가 재건 매진"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자유한국당 윤갑근 청주 상당 예비후보(55·사진)가 "충북 정치 1번지인 '상당'에서 변화의 바람을 일으켜 지역과 국가를 살리는 일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예비후보는 2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재건과 지역 활력을 위해서는 젊고 깨끗하며 창의적인 일꾼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선을 불과 3개월 앞둔 시점에서 기득권 세력의 발목잡기로 당을 흔들고, 당 대표를 흔들면서 내가 살겠다고 당을 죽이려 한다"며 "이것은 진정한 보수의 가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대한민국 정치뿐 아니라 청주도 변화와 혁신을 통한 새 시대를 꿈꾸고 있지만 기득권의 안이함과 욕망 등으로 얼룩져 있다"고 강조했다.

윤 예비후보는 "기득권 세력은 문재인 정권의 폭거를 막지 못했고, 그 어떤 대안과 비전도 만들어내지 못해 국민에게 실망만 안겨줬다"고 한국당의 태도를 꼬집었다.

문재인 정부도 강력히 비판했다. 

그는 "현 정권은 청년들이 갈 곳이 없어 비정규직만 양산하고 서민의 삶을 도탄 지경으로 빠뜨리고 있다"며 "조국에서 시작된 청와대의 부정과 비리는 온 나라를 들끓게 하고, 진보와 보수는 갈등의 골만 깊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적으로 자유 우파의 따뜻하고 희망찬 보수의 가치를 모토로 국민 통합과 행복을 이끌겠다"며 "지역민에게는 섬김과 봉사, 혁신과 성장, 고향 사랑으로 새 희망을 일구겠다"고 약속했다.

청주 상당구는 4선 중진인 같은 당 정우택 의원(66)의 지역구이다. 윤 예비후보는 공천권을 거머쥐기 위해 정 의원과 경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정정순(62)·이현웅(50)·김형근(60) 예비후보가 등록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1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