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후보자 심판은 '표'로 하는 것이다

기사승인 2020.01.19  17:50:25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일보 사설] 후보자에 대한 유권자의 심판은 '표'로 하는 것이다. 출마자를 막고 협박하는 등 나라가 보장한 권리를 침해하는 월권행위는 마땅히 지양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충북 청주시 서원구 지역 일부 충북도의원과 청주시의원, 당원들은 지난 13일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의 총선 서원구 출마를 반대하는 사상 초유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유권자의 지지를 받기 위해선 평소에 주민과 동고동락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서원구 출마가 거론되는 한 분은 그런 과정 없이 지역구를 선택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정치신인의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되며 공정한 선거관리를 통한 총선 승리라는 중앙당의 기본원칙에도 맞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출마를 강행한다면 다양한 대응 방안을 강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청주 서원구가 지역구인 오제세 의원을 지지하는 지방의원·당원들이다.

현재 이 전 부지사는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지만 기자회견 당시엔 공식적인 출마 선언도, 예비후보 등록도 하지 않은 '출마 예상자' 신분이었다. '출마 예상자'에게 같은 당원들이 "출마 강행 시 대응하겠다"며 반 협박성 기자회견을 벌인 것이다. 

이는 헌법의 참정권과 공정한 경선을 보장한 당헌·당규를 무시한 행위로 볼 수 있다. 특히 민주당은 공정한 공천을 주창하고 있는데 이에 정면으로 맞서는 행위다. 

기자회견을 두고 지역 당원들 사이에선 "오 의원이 나서서 말렸어야 하는 것 아니냐", "4선 의원이 출마 선언도 안 한 정치 신인에게 과민 반응한다", "경선 출마 자격은 당헌·당규에 정해져있는데 이를 무시하는 월권행위", "야당을 도와주는 해당 행위" 등 부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기자회견에는 오 의원 비서관도 당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오 의원이 사전에 기자회견에 대해 몰랐을 리 없었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오 의원은 당내 분열을 조장하는 기자회견을 말리지 않았다. 4선 중진 의원의 혜안과 품격은 찾아 볼 수 없었다. '오 의원이 지지 당원을 동원해 기자회견을 시켰다'는 소문에 유구무언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또 기자회견 논리대로라면 해당 지역에서 태어나서 자라고 사회생활, 당 활동까지 하지 않은 인물은 출마를 하지 말아야 한다. 

하지만 오 의원도 청주시(옛 청원군)에서 태어났지만 경기고, 서울대 법과대학 행정학과를 졸업했고 행정고시에 합격해 내무부 등에서 주로 근무하다가 2004년 청주 흥덕갑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 당선된 인물이다.

즉 이 전 부지사를 반대하기 위해 억지로 만든 논리라는 의미다. 

대통령이든 국회의원이든 후보 경선이든 모든 선거는 '표'로 유권자의 의견을 표출한다. 

유권자가 후보자의 잘잘못을 가려내 자신의 '표'로 자격 여부를 심판하는 제도다. 

이상한 이유를 들이대며 출마하려는 사람을 막고 겁박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보통선거제도에 반하고 이를 퇴행시키는 잘못된 행동이다. 선거에서 누군가에게 잘못을 묻고 싶다면 정당한 '표심'으로 옳고 그름을 심판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