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청주 여야 후보군 윤곽

기사승인 2020.01.16  18:31:37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직자 총선 사퇴 시한 종료
장선배 도의장·정균영 조폐공사 감사 출마 접어
상당구 김형근·이현웅, 서원구 이장섭 준비 완료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4·15 총선 공직자 사퇴 시한인 16일을 맞아 충북지역에서 출마가 거론되던 굵직한 후보자들의 최종 윤곽이 잡혔다. 

16일 정균영 한국조폐공사 상임감사는 자료를 배포해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정 상임감사는 "그동안 청주 청원구 총선 출마를 염두해 두고 준비를 해왔다"며 "이번 총선이 문재인 정부 후반기를 뒷받침하고 지역을 혁신할 수 있어야 하는 중요한 거라는 인식에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선거구도를 염두해 두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적임자인가에 대한 고민을 해오다 저보다 경쟁력 있는 분이 후보로 나서는 게 맞다고 결론냈다"고 설명했다. 

정 상임감사의 불출마로 청주 청원구는 더불어민주당에선 변재일 의원 홀로 등록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에서는 장윤석 청주청원통합시 상생발전본부장과 황영호 전 청주시의장이 청원구로 출마했고,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비례)도 출마 채비를 하고 있다.

청주 상당구에서는 4선인 정우택 한국당 의원이 수성에 나선 가운데 같은 당 윤갑근 전 고검장이 당내 경선에 도전하고 나섰다.

민주당에서는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이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경선이 3파전 양상을 띨 것으로 보인다.

일찌감치 예비후보로 등록한 정정순 전 지역위원장에 이어 최근 사표를 각각 제출한 이현웅 전 한국문화정보원장과 김형근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가세했다.

정의당에서는 김종대 의원이 상당구에서 출사표를 던진다.

서원구에서는 5선에 도전하는 오제세 민주당 의원에게 같은 당 이광희 전 충북도의원과 지난달 사표를 제출한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국회의원일 당시 보좌관으로 일했던 이 전 부지사는 이날 서원구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한국당에서는 최현호 전 당협위원장이, 바른미래당에서는 이창록 지역위원장이 예비후보로 각각 등록했다.

흥덕구에서는 3선 도전에 나선 도종환 의원이 민주당 단독 후보로 출마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장섭 전 부지사가 당초 거론됐으나 지역구를 선회하면서 곧바로 본선 준비에 들어가게 됐다. 

한국당에서는 김양희 전 당협위원장과 김정복 전 도의원이 예비후보로 등록, 경선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이규석 전 충북도당 사무처장도 출마를 준비 중이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