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의당 "민주당·한국당 충북도의원 보궐선거 후보 공천 말라"

기사승인 2020.01.14  19:36:4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종대 의원·도의원보선 예비후보 합동 기자회견
총선·도의원 각각 2명 출마 "필승으로 완전체 정당"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은 14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게 "보궐선거를 유발한 (도의회 의원) 선거구에는 후보를 공천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김종대 정의당 충북도당 위원장(비례)과 충북도의회 청주10선거구 이인선 예비후보, 영동1선거구 박보휘 예비후보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당규 조항을 지키지 않고 있고 자유한국당에는 이런 규정마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을 심판하고 민주당과 개혁의 비전으로 경쟁할 유일한 대안 정당은 바로 정의당"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막대한 보궐선거 비용도 선거를 유발한 정당이 부담하도록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법제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충북에서 4·15 총선은 다가올 정치개혁의 마중물이 돼야 한다. 고루한 관료주의와 개발 위주 성장 전략에 찌든 기득권 세력의 퇴진이 전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 청주권에서 2명, 도의원 보선에 2명이 출마할 것"이라며 "지난 해 청주시의원 당선에 이어 이번 총선과 보선에서 도의원과 국회의원 당선으로 기초부터 광역, 국회까지 각급 의회 의원을 모두 보유한 완전체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총선에는 김 의원이 청주 상당구에 나서고, 청주 청원구에 나설 인사에 대한 공천심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선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고려 대상이 아니다. 단일화는 없다"고 단언했다. 

충북도의원 재·보선 3개 선거구는 청주10선거구 민주당 임기중 도의원, 영동1선거구 한국당 박병진 도의원, 보은선거구 민주당 하유정 도의원의 중도 낙마로 4·15 총선과 함께 치러진다.

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된 임기중 전 의원(당시 청주10)은 '공천헌금 수수'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낙마했고, 같은 당 하유정 전 의원(보은)은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벌금 100만원이 확정되면서 물러났다.

자유한국당 박병진 전 의원(영동1)은 뇌물 수수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확정되면서 중도퇴진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