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난 해 충북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 증가

기사승인 2020.01.14  18:43:04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년 대비 20.7% 늘어
노인 피해자 절반 넘어
경찰, 환경 개선 추진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충북에서 지난 해 노인·어린이를 포함한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가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보행자는 총 70명으로, 전년(58명)보다 20.7% 증가했다. 보행자 사망자 중 65세 이상 노인은 38명으로, 54.2%를 차지했다. 

지난해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운전자 포함)는 총 91명으로, 전년보다 4명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교통사고는 9599건 발생해 195명이 숨지고 1만5535명이 다쳤다.

2018년과 비교하면 발생건수는 0.8%, 사망자 수는 11.8% 각각 감소했다.

충북경찰청은 보행자 사망 사고를 줄이기 위해 도심 제한 속도를 시속 50㎞로 단계적으로 낮추고, 어린이 보호구역은 모두 시속 30㎞ 이하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노인 보행자 사고 다발 지역을 분석해 교통시설을 개선하고 보호 구역도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 해 도내에서 발생한 살인·강도 사건은 총 65건으로 전년(59건)보다 소폭 증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살인·강도 사건 범인을 모두 검거했다"며 "5대 범죄 검거율도 전국 평균인 78.1%보다 높은 80%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진재석 기자 divinechoic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