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야3당, 내년도 예산안 내일 처리키로

기사승인 2019.12.09  19:14:18

공유
default_news_ad1

- 교섭단체 회동서 정상화 합의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은 보류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등 여야3당 원내대표들은 9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10일 처리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은 보류’하는 내용의 국회 정상화 방안에 합의했다. 

이날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당선된 후 첫 여야 교섭단체 모임에 나온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예산안은 내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기로 했다"며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199건의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은 (정기국회 때는)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10일 끝나는 정기국회에서 선거법과 공수처법 처리는 일단 보류됐다. 다만 민주당의 요구로 11일부터 임시국회가 소집돼 민주당과 한국당 간에 본격적인 협상이 진행될 전망이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