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도-인니 서자바주
경제 등 교류·협력 확대

기사승인 2019.10.20  18:35:0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표단, 현지서 투자정상회의
스마트시티 기업 등 진출 살펴

   
▲ 충남도 대표단은 지난 18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국제협력국 도니 램던 국장 등과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가 세계에서 인구가 4번째로 많은 인도네시아의 경제 성장을 이끌고 있는 서자바주와 교류 물길을 넓힌다.

도는 최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에 도와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등 4명으로 구성한 대표단을 파견했다.

20일 도에 따르면 대표단은 지난 18일 서자바투자정상회의에 참석해 도내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 등의 인도네시아 진출 방안을 살폈다.

앞서 17일에는 서자바주 리디완 카밀 주지사와 환담을 통해 양 지역 간 국제교류 의향을 확인했다.

서자바주정부와 인도네시아은행이 마련한 투자정상회의에는 우리나라, 미국, 일본, 싱가포르, 영국 등 13개국 지방정부 및 투자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도심철도와 고형쓰레기 처리, 수도 관리, 신공항 도시 개발, 신산업단지 및 도시 개발, 특별경제구역 등 서자바 주요 프로젝트 설명과 각 프로젝트별 비즈니스 상담이 진행됐다. 

도 대표단은 또한 서자바주 국제협력국 도니 램던 국장을 비롯한 실무진과 양 지역 간 교류 사업 및 이에 관한 실행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도와 서자바주는 앞으로 △도내 기업의 할랄시장 진출에 따른 협력 등 경제 분야 △미세먼지 대응 등 환경 △쓰레기 처리 등 도시 경영 △문화·예술·체육 분야 교류 △아열대 작물 연구·개발 등 농업 △지역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추진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서자바주는 특히 스마트시티를 기반으로 한 도시개발과 할랄관광 활성화, 서자바주 상공회의소와 도 상공회의소 간 교류에 큰 관심을 보였다.

홍만표 도 아주팀장은 "이번 방문은 양 지역 간 국제 협력 촉진은 물론, 신공항 도시 개발과 신산업단지 및 도시 개발 사업 등 서자바의 대규모 프로젝트에 대한 도내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들의 참여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지속적인 실무 협의를 통해 도내 기업들이 서자바주에 진출할 경우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도네시아 자바섬 서쪽에 위치한 서자바주는 충남의 4.5배인 3만9137㎢의 면적에 인구는 4600만 명에 달하는 광역주다.

수도 자카르타와 연접한 교통의 요지이며, 최근 신공항 건설을 완료하는 등 인도네시아 경제 성장을 이끌어 가고 있는 경제·문화의 중심지다.

자동차 산업과 섬유업 등이 발달해 있으며, 차와 커피로도 유명하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