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소기업 규제·애로사항 해결
'옴부즈만제도'개선 실적 저조

기사승인 2019.10.09  19:02:57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불합리한 중소기업 규제와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중기부 옴부즈만제도가 도입된지 10년이 지났지만 규제개선 실적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중소벤처기업부 옴부즈만지원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규제애로 발굴 및 처리현황’에 따르면 중기부 옴부즈만을 개소한 2009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발굴된 중소기업 관련 규제애로 사항은 총 2만 2607건이며, 이 중 현재 관련 내용을 검토중인 2794건을 제외한 1만 9813건이 처리된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 처리현황을 보면 규제에 대한 민원인의 이해부족으로 안내를 통해 시정된 경우가 47.7%로 절반 정도에 달했고, 규제애로에 대한 관계부처의 제도개선이 이뤄진 경우는 3465건으로 전체의 17.5%에 불과했다. 

관계부처의 수용불가 방침은 4186건(21.1%), 장기검토가 필요하다는 경우도 2283건(11.5%)에 달했다.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중소기업기본법(중기기본법) 제22조 제6항에 따라 필요한 경우 관련부처에 개선권고를 할 수 있는데 2013년 8월 법적근거 신설 후 6년 동안 권고권을 행사한 사례는 2017년과 2018년 각각 1차례씩 2차례에 불과하다.

어 의원은 “중소기업에게 과도하고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는데 여전히 부처의 적당편의, 관중심의 소극행정이 만연해 있다”며 “현장에서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규제개선을 위해 중기부 옴부즈만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득수 기자 leeds2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