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5개 지자체 분만실 없어…단양군은 산부인과도 '0'

기사승인 2019.10.09  18:50:30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촌 젊은층 떠나며 수요 감소 영향
경제 부담도 이유 … "저출산 막아야"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의회가 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해 인구정책 조례 제정을 추진하는 등 각 지자체가 인구 늘리기에 고심이지만 아이 낳기 좋은 여건은 여전히 요원하다.

9일 충북도와 11개 시·군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으로 도내에 산부인과가 설치된 의료기관은 모두 57곳이다.

이 중 분만실을 운영하는 기관은 20곳에 불과하다. 지역별로는 청주시 11곳, 충주시 4곳, 제천시 3곳, 진천군과 영동군 각 1곳이다.

나머지 지자체 5곳은 분만실이 없는 산부인과 진료 기관만 있다. 단양군은 그마저 단 한 곳도 없다.
이 같은 현상은 농촌 지역의 젊은 층이 떠나면서 분만 수요가 줄은 탓이다. 경제적 이유로 자녀를 낳지 않는 분위기가 커진 것도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 충북은 출생아 수가 최근 급감했다. 2012년 1만5233명에서 2013년 1만3982명으로 1251명(8.21%) 줄었다.

2014년 1만2986명에서 2015년 1만3156명으로 늘었으나, 2016년 1만2454명으로 감소했다. 2017년 1만1022명, 2018년 1만364명으로 계속 줄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부 지역의 산모는 인근 지자체 병원으로 원정 출산을 떠나야 하는 처지다.
산부인과 분만실이 없는 지자체는 이들의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각종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보은군은 청주의 한 산부인과 의원과 협약해 보은 지역 임산부에게 20% 할인해주도록 했다.

산모·신생아 보조 사업에 들어가는 본인 부담금의 90%를 내년부터 최대 5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하기 위한 조례 제정도 추진한다.

분만 취약 지역인 괴산군은 외래 산부인과를 설치해 운영 중인 병원에 의사·간호사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도는 산부인과가 없는 단양군을 매주 2회 정기 방문, 전용 버스를 활용한 이동 진료 활동을 하고 있다. 연평균 1100명의 산모와 여성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대책은 임시방편이란 지적이다. 

아이를 낳고 키우는데 필요한 여건이 갖춰지지 않는 한 출생아 수 감소는 막기 어렵다는 것이다.
출생아 감소가 출산·보육 여건 축소로 이어지고 다시 출생아 수를 줄어들게 하는 원인이 되는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

도 관계자는 "출생아 수가 감소하면서 산부인과 분만실도 줄어드는 것이 현실"이라며 "저출산 문제는 복합적인 형태로 발생하는 만큼 청년 실업 문제뿐 아니라 출산·보육 여건 개선도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