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탈세 의심' 무직자·미성년 갑부 세무조사

기사승인 2019.09.19  19:44:03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세청, 219명 대상 착수
1인 당 평균 재산 419억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국세청이 악의적이고 지능적으로 탈세한 혐의가 있는 고액 자산가와 30세 이하 무직자, 미성년자 갑부 등 219명의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고액 자산가들은 해외법인 투자 등을 명목으로 자산을 해외로 빼돌리거나 고가 부동산, 미술품, 골드바 등 다양한 투자 수단을 활용해 편법으로 자녀에게 부를 물려준 것으로 의심된다.

국세청은 이 같은 혐의가 드러난 219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상자는 고액 자산가·부동산 재벌 등 72명, 보유 재산 대비 수익원이 확실치 않은 30세 이하 부자 147명이다.

국세청은 기업자금 유출, 부당 내부거래 등을 통한 사익 편취 혐의가 있는 기업 사주 등 고액 자산가와 부동산 재벌 뿐 아니라 뚜렷한 자금원이 확인되지 않는 청년 갑부와 미성년 부자까지 쌍방향 검증을 벌여 조사 대상을 추렸다.

이들의 보유 재산은 총 9조2000억원, 1인 당 평균 419억원이며 1000억원 이상 보유자도 32명에 이른다.

이들의 평균 재산 포트폴리오는 주식 319억원, 부동산 75억원, 예금 등 기타자산 25억원으로 구성됐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30세 이하 부자는 가족 기준 평균 111억원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30세 이하 부자 당사자의 재산만 보면 평균 44억원이다.

이들은 직업별로 사업자·근로소득자 118명, 무직 16명, 학생·미취학자 13명이다.

조사 대상인 미성년자 중 가장 어린 나이는 5세다.

국세청이 재산 변동 추이를 분석한 결과 부동산 재벌 등 72명의 재산은 2012년 3조7000억원에서 지난 해 7조5000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30세 이하 부자 147명의 재산도 같은 기간 8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으로 역시 2배 가량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