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1대 총선 지역 현안 선점 경쟁 '치열'

기사승인 2019.09.10  19:06:22

공유
default_news_ad1

- 폐기물 소각장·동충주역 설치
도시공원 일몰제 등 쟁점화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21대 총선이 7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역 현안 선점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총선 출마 후보자들이 자신을 알리는 홍보 활동이 제한된 만큼 자연스레 지역 현안으로 눈을 돌리기 때문이다. 

쟁점이 되는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제시하면 선거판을 유리하게 이끌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10일 충북 정치권에 따르면 청주 지역은 심각한 사회 문제인 미세먼지와 연관이 깊은 폐기물 소각장과 도시공원 일몰제 문제가 일찌감치 공통 이슈로 떠올랐다.

청주에는 전국 폐기물 소각용량의 18%를 처리하는 소각시설이 6개 있다. 

이 중 3개 소각시설은 청원구 북이면 반경 3㎞ 이내에 있다. 주민이 유해물질에 노출될 위험이 큰 것이다. 

최근 환경부는 북이면 주민 1523명이 제출한 건강영향조사 청원을 수용하면서 조사 준비에 착수했다.

그동안 청주 청원이 지역구인 4선의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과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한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비례)이 문제 해결을 위한 경쟁을 벌여왔다. 

지역구가 다른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과 민주당 오제세 의원(청주 서원)도 해결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설 만큼 큰 이슈다. 

찬반 논란을 낳은 도시공원도 큰 관심거리다. 

청주시는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를 구성, 내년부터 해제하는 도시공원 68곳의 매입 대상 선정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원구 구룡공원과 매봉공원이 현재 일부 시민사회단체와 이견을 보이고 있다. 

구룡공원은 보존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매봉공원은 시민단체 등이 매입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이를 두고 개발 반대 단체가 주최한 정책 간담회에 정치인들이 자신의 지역구를 떠나 얼굴을 내밀었다. 총선 주자들이 어떤 방식으로든 공약에 담아 이슈화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가 지난 해 청주테크노폴리스에 준공한 M15 공장의 안정적 전력 수급을 위해 추진하는 LNG(액화천연가스) 열병합발전소 건립도 쟁점이 될 수 있다. 최근 청주 흥덕구 강서2동 주민들은 발전소 건립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여는 등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지역 정가를 강타한 충북선 고속철도 동충주역 유치도 내년 총선에서 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 소속 조길형 충주시장과 같은 당 소속 시의원들, 동충주역 유치 추진위원회는 신설을 주장하며 정부와 충북도를 압박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을 중심으로 동충주역 신설 추진 운동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올해 초 충주시와 제천시 연두 순방에서 제천역 경유와 동충주역 신설에 난색을 표명했지만, 야권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결국 야권 총선 주자들은 이 문제를 이슈화할 가능성이 크다. 

중부 지역은 음성 LNG복합발전소 건설과 집하형 폐기물 처리시설의 신·증설 추진 등이 쟁정화할 것으로 보인다. 

증평군은 초중리 일원에 민간개발 방식으로 추진하는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두고 주민과 마찰을 빚고 있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