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 출범

기사승인 2019.09.09  19:03:54

공유
default_news_ad1

- "정 군수 스스로 퇴진 안하면
"주민 소환제로 나가게 할것"

   
▲ 9일 보은군청 앞에서 열린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정 군수의 자발적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보은=충청일보 심연규기자] 일본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으로 국민의 공분을 산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를 주민 소환하기 위한 단체가 출범했다.

보은지역 시민단체인 '민들레희망연대' 회원을 중심으로 꾸린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공동대표 김인각·구금회)는 9일 보은군청 현관 앞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이들은 출범 선언문을 통해 정 군수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자발적인 퇴진을 요구했다.

또한 "정 군수가 스스로 퇴진하지 않으면 주민소환제를 통해 정 군수를 군수 직에서 물러나게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정 군수 퇴진 취지에 대해 "정 군수의 실정을 참다못해 퇴진운동을 벌이려던 차에 친일 발언이 나와 주민소환제 추진에 불을 당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역 문학단체 문집 발행 비용 전액 삭감, 스포츠 마케팅과 속리산 자연휴양림의 무리한 예산 투입, 훈민정음 마당 조성에 관한 문제점 등을 실정의 예로 들었다.

선언문에서는 "일본의 경제 침략을 경망스럽게 옹호하는 정 군수의 친일 매국 망언을 부끄러움과 분노로 곱씹는다"며 "(정 군수는)소나기는 피하고 보자는 식으로 구차한 변명으로 일관한다"고 비판했다.

정 군수는 지난달 26일 울산 남구에서 열린 '보은군 이장단 워크숍'에서 "한국은 일본에서 준 5억불을 토대로 발전했다. 일본인은 한·일 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 문제를 끝난 거로 생각하고 있다'는 등 발언을 해 국민적인 공분을 샀다.

정 군수는 지난달 28일과 30일 두 차례에 걸쳐 "저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은 독립유공자와 가족, 위안부 피해 할머니, 모든 국민께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이 지역 종교·노동·문화·예술·환경단체 일부 회원은 정 군수의 사과에도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를 결성해 주민소환제 추진에 나섰다.

한편 주민소환제에 성공하려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19세 이상 군 인구 2만9534명 가운데 15%인 4431명 이상이 찬성 서명을 하고, 투표권자 3분의 1 이상 투표와 과반 찬성이 이뤄져야 한다.
 

심연규 기자 sim7703@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