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럭키’, ‘아이 캔 스피크’, ‘극한직업’ 사전예매량 넘었다

기사승인 2019.09.09  17:14:43

공유
default_news_ad1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가 ‘럭키’, ‘아이 캔 스피크’, ‘극한직업’의 사전 예매량을 추월하며 예비 관객들의 관람 욕구를 자극시켰다.

11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가 이계벽 감독의 전작 ‘럭키’의 사전 예매량을 3배 이상 경신하며 추석 극장가 흥행을 정조준하고 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개봉주 월요일 사전 예매 관객수 36,667명을 돌파, 이계벽 감독의 전작이자 약 700만 관객을 동원한 ‘럭키’의 사전 예매량(9,147장/2016년 10월 10일 개봉주 월요일 기준)을 3배 이상 뛰어넘으며 흥행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아이캔 스피크’ ‘극한직업’의 사전 예매량을 돌파하며 명절 가족 영화 흥행 공식을 이어갈 전망이다. 특히, 2017년 추석 예상치 못한 반전으로 전 세대에 묵직한 울림을 전하며 300만 관객을 동원한 ‘아이 캔 스피크’(사전 예매량12,465장/ 2017년 9월 18일 개봉주 월요일 기준)을 3배가량 뛰어넘으며 관심을 집중시킨다.

또한, 2019년 설 연휴 전 세대에게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며 1,600만 관객을 동원한 ‘극한직업’의 사전 예매량(28,834장/2019년 1월 21일 월요일 기준) 또한 넘어서며 흥행 예감을 높이고 있다.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하루아침에 ‘딸’벼락을 맞은 ‘철수’(차승원)가 자신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반전 코미디다.

개봉 전부터 ‘럭키’, ‘아이 캔 스피크’, ‘극한직업’을 뛰어 넘는 높은 사전 예매량을 자랑하며 흥행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