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것에 깊이 반성"

기사승인 2019.09.02  16:5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것에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 모두발언을 통해 "과분한 기대를 받았는데도 큰 실망을 안겨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무엇보다 크게 느낀 건 현재 논란이 다름 아닌 제 말과 행동으로 생겼다는 뉘우침"이라며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많이 철저하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젊은 세대에 실망과 상처를 줬다"며 "법적 논란과 별개로 학생과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을 받았다"며 "아마도 그 뜻은 사회개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온 학자로서, 민정수석의 임무를 통해 권력기관 개혁의 책임을 다한 공직자로서 법무부 장관의 역할을 다하라는 뜻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 선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좌초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그 누군가는 서슬 퍼런 일을 감당해야 한다. 저를 둘러싼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서 있어야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검찰은 검찰의 역할을 다함으로써 존재를 증명하고, 법무부는 법무부의 책임을 다함으로써 그 역할을 해야 한다"며 "제가 세운 기준은 오른쪽이나 왼쪽이 아니라 앞으로 나아간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정권이 들어와도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국민 여러분이 기회를 주시면 제 한계에도 불구하고 해야 할 소명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감히 그 기회를 주실 것을 국민에게 요구한다"며 "과분한 이 자리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여러 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고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아이들 공격하는 일을 멈춰달라"며 "허물도 제게 묻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 허물도 저의 것이고 책임도 저의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조 후보자의 요청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의 주관으로 진행됐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