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수민 "한국오는 日 관광객, 지난해 7월 대비해서 오히려 늘어"

기사승인 2019.08.22  19:39:3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6월 대비해서는 감소 추세
동남아 등 관광객 다변화 대응방안 마련돼야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올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일본 관광객 수가 지난해 7월에 비해서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지난달을 포함해서 일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 수가 4개월 연속 감소세인 부분에 대해서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수민 의원(바른미래당, 청주 청주지역위원장)이 22일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입국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일본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입국자수는 274830명이었다. 

전월(6월 28만2476명) 대비 7646명이 준 수치다. 

올해 3월(37만5119명)과 비교해서는 10만289명이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동월 대비해서는 오히려 23만512명에서 4만4318명 늘었다.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 관광객이 한국으로 입국한 숫자는 144만8067명으로 전월(6월 147만6218명)대비 2만8151명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일본 무역보복 사태 이후 관광분야에서 영향은 생각보다 크지 않지만, 일본 관광객 수가 줄어드는 추세인 만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동남아 관광객 유치 다변화 등의 방안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