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번엔 옥수수 걱정인가"

기사승인 2019.08.12  19:22:55

공유
default_news_ad1

- 열대거세미나방, 충남 4개 시·군 확산
태풍 레끼마 영향으로 피해 급증 우려
道 "방제하고 추가발생 확인 예찰 강화"

   
▲ 열대거세미나방

충남 서천에서 옥수수에 큰 피해를 주는 열대거세미나방(사진)이 발견된 지 열흘 만에 4개 시·군으로 확산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12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9일까지 열대거세미나방 피해를 본 도내 사료용 옥수수밭이 태안·서천·당진·홍성 등 4개 시·군 6.6㏊로 집계됐다. 

지난 달 30일 서천군 서면 부사리와 원두리 사료용 옥수수밭 1.9㏊에서 2∼4령의 열대거세미나방 애벌레가 확인된 지 이틀 만에 태안지역에서도 발견됐다. 

이어 당진, 홍성 등 서해안 지역 옥수수밭을 중심으로 확산해 열흘 만에 피해 면적이 3.5배 가까이 늘었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 시기 식물의 잎과 줄기에 피해를 주는 해충으로, 암컷 한 마리가 최대 1000개의 알을 낳을 수 있다. 

바람을 타고 하룻밤에 100㎞ 이상 이동할 수 있어 방제 시기를 놓칠 경우 작물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

국내에서는 지난 6월 제주에서 처음 발견된 뒤 전남·북, 경남 등으로 퍼지고 있다.

특히 중국의 하이난섬과 광둥성, 푸젠성 등을 중심으로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져 중국으로부터 불어오는 바람의 방향이 국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충남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중국 동해안을 따라 북상 중인 9호 태풍 레끼마의 영향을 받아 피해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장 방제 작업과 함께 추가 발생 확인을 위한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