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북, 日 피해 기업 지원 나선다

기사승인 2019.08.12  19:20:3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 1000억 추가… 총 6200억
충북, 150억 특별경영안정자금

   
▲ 장선배 충북도의장 등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소속 의원들이 12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대응 성명을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충남·북도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결정에 따른 지역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

충남도는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긴급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충남도가 당초 이번 사태로 투입키로 한 중소기업 육성자금 5200억원과는 별도다. 

분야별로 제조업 경영안정자금에 700억원, 기술 혁신형 경영안정자금에 300억원 등을 배정했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 가운데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일본 수출 규제 품목을 사용하는 제조업체, 한일 갈등으로 직·간접적 피해를 본 제조업체 등이다.

업체당 3억원(제조업 경영안정자금)에서 최대 5억원(기술 혁신형 경영안정자금)까지 지원하며, 2년 거치 일시 상환 조건이다. 업체 부담 금리 중 2%를 도가 지원한다.

이번 자금은 한시적 자금으로 기존 제조업 경영안정자금이나 기술혁신형 경영안정자금을 이용 중인 업체도 피해 사실을 입증하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 

충북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피해를 우려하는 충북 제조업 분야 업체가 140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도는 지난 달 15일부터 이달 9일까지 도내 제조업 1600개 업체를 대상으로 피해 가능성을 파악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00개 업체가 대상이었으나 400개 사는 아예 응답하지 않았다. 

피해가 우려된다고 답한 140개 업체 중 기계 분야가 31개사로 가장 많았고, 화학과 화장품·의료기기 각 14개사, 반도체 13개사, 전기·전자 12개사, 농업 11개사 등이다. 

충북도는 오는 16일까지 140개사의 수입 비중 및 보유 재고량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도는 일본의 수출 규제 및 백색국가 제외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중소기업에 150억원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기술 개발 등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할 수 있는 조례 제정과 법률 제·개정 건의 등 각종 지원정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이날 감사관 주재로 11개 시·군 감사관이 참여한 가운데 '시군 감사관 영상회의'도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일본의 수출규제 감행 등에 범정부적으로 총력 대응하는 엄중한 시기인 만큼 공직자들이 현 상황을 인식하고 업무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기강을 확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 관계자는 "수출규제에 따른 어려운 경제사정이 진정될 때까지 정치중립의무 위반 등 공직자로서 부적절 언행, 주요자료 방치 및 정책자료 유출등 보안 위반 사례, 긴급한 현안의 방치, 부서·기관 간 협의 소홀로 인한 불협화음, 대일(對日) 현안 집중에 따른 업무사각발생과 기강해이 사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