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보 '철거 VS유지' 지역 정치권 논쟁 격화?

기사승인 2019.08.12  17:39:01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당 세종시당, 13일 세종보사업소에서 토론회 개최
민주·한국당 불참에 "책임정치 운운할 자격없다" 비판

   

[세종=충청일보 장중식 기자] 세종보 처리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가운데 이번에는 지역 정치권 책임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이 같은 논쟁의 발단은 정의당 세종시당이 세종보철거문제와 관련, 집권당인 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등 지역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석하는 토론회를 갖자고 제안하면서 불거졌다.

정의당 세종시당은 "13일 오후 2시 세종보사업소에서 '세종보 철거논란 무엇이문제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면서 정의당은 "'세종보 철거 유보입장'을 밝힌 세종시와 세종시의회의 참여를 요청해  양측의 입장을 들으려 했지만 양측 모두 토론회 불참의사를 밝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시당은 "세종보 해체 철회를 요구했던 자유한국당 세종시당도 토론회 패널 참여를 요청했지만 참여를 거부했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특히 "세종시와 세종시의회를 집권하고 있는 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이번 처사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양당이 책임정치를 하려면 공론의 장에서 다른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자신의 주장을 설득하려는 모습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은 '세종보 철거 유보'를 표명한 세종시와 의회, 그리고 원칙적으로 유지론을 견지한 자유한국당과 달리 사실상 '세종보 철거'를 주장하는 정의당 세종시당과 일부 시민단체들간 대립각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공개토론이 이뤄질 경우, 또다시 논쟁이 격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깔렸기 때문이다.

한편,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불참한 가운데 정의당 세종시당은 12일 "균형 있는 토론을 맞추기 위해 세종보 철거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소속 인사를 패널로 섭외하여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과 충남연구원 이상진 박사, 금강유역회의 유진수 사무처장, 세종바로만들기시민연합 손태청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