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성기업 노사분쟁 이제는 끝냅시다"

기사승인 2019.08.12  16:53:01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승조 지사 오세현 시장, 노사분쟁 평화로운 해결 촉구 제안

 양승조 충남지사가 9년여 동안 노사갈등을 빚고 있는 유성기업 문제 해결를 위해 해당기업 노사와 지역사회에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 지사는  12일 아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오세현 아산시장과 함께 유성기업 사태의 조속하고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공동제안을 발표했다.
 양 지사는 "유성기업 문제는 지난 2011년 이후 벌써 9년간 지속되고 있는 지역의 대표적 노사갈등 사례"라며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근로자와 사업자의 몫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는 단순히 개별기업의 사업장 문제가 아닌 우리사회의 공동 책임이다"라며 "누군가는 나서서 대화의 창구에 나오도록 설득하고 중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유성기업 사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전환기에 처한 자동차부품업체들의 미래차 적용 노력은 난관에 부딪힐 것"이라며 "현재 유성사태는 단지 유성기업만이 아니라 충남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도와 아산시는 9년이란 장기간에 걸친 노사분쟁을 끝내서  정의롭고 평등한 노사관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유성기업 노사와 지역사회에 역할을 당부했다.
 우선 유성기업 노사는 조계종, 기독교, 가톨릭 등 3대 종단이 제안하는 집중교섭에 조건 없이 참여, 골든타임 기간 내 평화적 해결이 이뤄지도록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집중교섭이 진행되는 기간 상호간에 자극할 수 있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고 오직 대타협을 통한 조속한 해결에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또 지역사회와 언론 등에는 유성기업의 평화적 노사분쟁 종식을 촉구하고, 공정과 균형이 있는 노사관계 구축에 함께 나서줄 것을 제안했다.
 양 지사는 "도와 아산시는 유성사태가 이번에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모두 취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유성기업 노사뿐만 아니라 지역주민과 지역경제를 위해 지속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성기업은 2011년 노조가 사 측의 '주간 연속 2교대 합의 조항' 불이행에 반발해 전면 파업에 들어가자, 사측이 직장 폐쇄로 맞서는 등 노사 갈등이 9년째 이어지고 있다.
 /아산=정옥환·박보성기자

아산=정옥환·박보성기자 noon38@paran.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