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지도 가지도 말자" 충청권 日 수출 규제 반발 확산"

기사승인 2019.07.23  18:50:48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주시의회 등 시·군 의회
시민단체 등 규탄 잇따라

   
▲ 충북 청주시의회가 23일 일본 규탄 성명을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 여행을 자제하고, 일본 상품 불매운동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충청일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 충청권 시·군의회와 시민단체 등이 잇따라 규탄대회를 갖고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방문 중단을 결의하는 등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경제보복조치 규탄 성명을 통해 "최근 일본의 수출 규체 조치는 한·일 양국 기초지방정부간 우호적인 공조 노력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며 "일본이 국제사회 일원으로 책임 있는 행동과 역할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아베 정부의 책임 천명, 강제징용 피해배상에 관한 대한민국 사법부 판결 존중 및 일본의 사과 촉구, 수출규제 철회 시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공무 일본방문 중단, 정부와 정치권의 단호한 대처 및 초당적 협력 촉구 등을 강조했다.

같은 날 충북 청주시의회도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의원들은 "일본의 경제 보복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 여행을 자제하고, 일본 상품 불매운동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며 "일본 기업들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해 정당한 배상금을 지급하고, 일본 정부는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전날인 22일 충남 논산시의회도 의원 만장일치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에서 시의회는 일본 정부에 대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및 그 외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과 '식민시대 강제노역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해 일본 기업들이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 방문을 자제하고 일본 상품 불매운동에 앞장서기로 다짐했다.

지역 시민단체들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할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국아파트연합회 충남 서산시지회는 같은 날 서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베 정권은 파렴치한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갈등을 부추기는 대결의 정치를 당장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 충주지역 시민단체들도 이날 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식민지배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진심 어린 사죄와 반성은 고사하고 무역 규제 조치에 나선 일본 아베 정부의 작태를 묵과할 수 없다"며 "시민들과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할 것이며, 이는 경제침략에 대항하는 또 다른 의병 전쟁이자 독립운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도 최근 세종시 유니클로 세종점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제품 불매운동' 시작을 알렸다.

이들은 "아베 정권이 경제보복 조치를 멈추고 위안부·강제노역 문제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와 피해배상을 할 때까지 불매운동을 이어갈 것"이라며 "전 국민이 의병이 돼 일본에 가지도 말고 일본제품을 사지도 말자"고 강조했다.

충청일보 webmaster@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