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청지역 선출직 국회의원, 23명으로 줄어드나

기사승인 2019.07.18  19:04:16

공유
default_news_ad1

- 與, 사개 대신 정개특위 선택
선거법개정안 현실화 가능성
부분연동형 비례대표제 골자
충남 2석과 대전·충북 1석씩
감소하면 현역들 경쟁 상황도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중 정개특위를 선택, 위원장에 홍영표 전 원내대표를 내정했다.

민주당이 선거제 개혁을 주관하는 정개특위를 선택하면서 지난 3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합의안이 반영돼 충청권 선출직 국회의원 수가 27명에서 23명으로 4명 줄어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개특위를 맡아 책임 있게 운영하겠다"면서 "(홍 위원장이) 정치 개혁에 대한 확고한 뜻이 있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과정에서 여야 4당 공조에 대한 의지를 결자해지하는 차원에서 실권을 갖고 협상에 임할 책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위원장은 직전 원내대표 시절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과의 공조를 통해 선거제·사법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끌어냈다.

민주당이 정개특위를 선택함에 따라 사개특위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몫이 됐다.

민주당 지도부가 정개특위 위원장을 선택한 것은 선거제 개혁을 고리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공조를 유지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앞서 여야 3당 교섭단체는 지난 달 28일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활동 기한을 다음 달 말까지로 연장하고, 그간 정의당과 민주당이 나눠 가졌던 위원장을 원내 1·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맡기로 합의했다.

당 내부에서는 장기적 개혁 입법 추진을 위한 여야 4당 공조 체제 유지를 위해선 정개특위를 맡아야 한다는 의견과 문재인 정부 최우선 국정과제인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사개특위 위원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 왔다.

하지만 민주당이 정개특위를 선택함에 따라 지난 3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예상이 나온다.

당시 합의안은 지역구 225석·권역별 비례 75석 등 전체 의석 300석 고정의 부분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골자다.

이럴 경우 75석의 권역별 비례대표는 서울 14석, 인천·경기 23석, 충청·강원 10석, 부산·울산·경남 12석, 대구·경북 7석, 호남 9석 등으로 배정된다.

지역구는 충청권의 경우 기존 27석에서 23석으로 4석이 줄 가능성이 크다. 감소 지역은 충남 2석, 대전과 충북이 각각 1석이다.

지역구 감소는 내년 총선판을 흔드는 지각변동 급 변수다.

벌써부터 대전 유성 갑(민주당 조승래 의원)과 을(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아산 갑(한국당 이명수 의원)과 을(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각각 한 지역구로 통합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여야 현역 의원 간, 특히 같은 당 현역 의원끼리 경쟁하는 곳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