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신기자도 세계무예마스터십 '주목'

기사승인 2019.07.18  19:02:51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직위, 한국프레스센터서
추진상황·매체 등록 등 안내

   
이재영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오른쪽)이 18일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0층 외신지원센터에서 외신기자들을 초청해 이번 대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는 18일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0층의 외신지원센터에서 외신기자 20여명을 초청해 이번 대회 관련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재영 조직위 사무총장은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8일간 충북 충주시 일원에서 열린는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주요 추진상황과 미디어 등록 등을 분야별로 안내했다.

이 사무총장은 특히 이번 대회가 지난 2016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두 번째며, 태권도, 유도, 삼보, 주짓수 등 20개 무예 종목을 대표하는 전 세계 100여 개국 4000여명의 선수·임원이 참가하는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임을 소개했다.

아울러 충북도는 오래전부터 전통 무예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무예를 소중한 인류자산으로 인식해 세계인이 함께하는 스포츠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 2005년부터 관련 학술연구 등을 통한 이론적 뒷받침을 마련하고 2016년에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창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무예마스터십을 통해 그동안 문화를 단순히 예술, 영상, 문학, 회화, 건축 분야만 한정시키던 생각의 틀을 깨고 '무예가 곧 문화이자 혁신'이라는 생각으로 무예경기대회뿐만 아니라 무예 관련 콘텐츠를 다양하게 융합시킨 무예 문화·제조·컨벤션 산업을 미래 신산업으로 발전시키는 기회로 삼고자 한다는 궁극적인 비전도 제시했다.

이외에도 올림픽위원회(IOC) 위자이칭 부위원장, 유승민 IOC위원, 사미 무달랄 위원, 윌리엄 F 블릭 위원 등 40여 명의 인사와 함께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에서는 라파엘 키울리 회장과 스테판 폭스 부회장이,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서는 시에드 아리프 핫산 부회장과 웨이 지종 위원 등 국제적 주요 인사가 대거 참석해 국제 스포츠 외교의 중심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사무총장은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전통 무예를 통해 세계가 하나되는 평화와 화합의 장"이라며 "이번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대한민국 충북이 무예의 중심지로 세계인에게 각인되고 올림픽과 함께 지구촌 양대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외신기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