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주시 '무가선 저상트램' 체험 실시

기사승인 2019.07.11  19:00:49

공유
default_news_ad1

- 어제 직원 대상 시작으로
내달부터 각 구 시민 대상

   
▲ 청주시 공무원들이 11일 오후 오송시설장비 사무소 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무가선 저상트램' 체험을 하고 있다.

[충청일보 박재남기자]  충북 청주시는 트램에 대한 인식 전환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무가선 저상트램 체험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후 2시 산하 직원 30여명을 대상으로 오송시설장비 사무소 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설치한 국내유일 시험선에서 체험을 가졌다.

시는 오는 8~11월 매월 1회 각 구청별로 시민 40여 명을 대상으로 체험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은 충북도, 청주시, 충북연구원에서 운영하는 미래철도 신교통 산학연 협의회 주관으로 실시한다.

지난해 오송 주민을 대상으로 체험을 실시한 결과, 호응도가 높아 올해 5회로 확대했다.

내년에는 더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올해 초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사업 공모 등 정부는 트램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많은 지자체에서 새로운 대중교통수단으로 트램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시도 이런 측면에서 대중교통 중심으로 교통정책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판단아래 트램을 신교통수단으로 검토하고 있다. 무가선 저상트램은 자가용 수요를 흡수해 도로교통의 혼잡과 환경오염 등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 기술로 건설비용이 저렴하고 고가(高架)나 지하터널 위주로 건설되지 않기 때문에 도시경관 차원에서도 다른 대중교통수단보다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트램 체험이 대중교통 중심으로 교통정책을 전환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재남 기자 progress70@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