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교비정규직-교육당국 위원 문제로 재교섭 결렬

기사승인 2019.07.10  19:58:04

공유
default_news_ad1

- 학부모, 2차 총파업 걱정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교육당국 간 실무교섭이 파행만 거듭하면서 2차 총파업에 대한 학부모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연대회의와 교육당국은 9일 오전부터 세종시에 있는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국에서 재교섭을 시작했으나 '교육부 관계자 교섭위원 참여'를 놓고 파행을 빚었다.

연대회의 측이 "집단교섭의 주 사용자는 교육부인 만큼 교육부도 교섭위원으로 참여하라"고 요구하면서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는 시작조차 못 한 채 교섭이 중단됐다.

반면 교육부 측은 "사용자는 교육감들이기 때문에 교육부는 직접 교섭할 수 없다"며 "이미 광주 등 대표 교육청 관계자들로 실무교섭단이 꾸려졌기 때문에 우선 교섭을 이어가자"는 입장을 나타냈다.

양 측은 밤새 교섭위원 문제를 놓고 대립하다 10일 오전 1시 30분께 교섭 테이블을 떠났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이틀째 교섭도 같은 문제로 정회와 속행을 이어가다 낮 12시 20분 아무것도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양 측 교섭위원들은 오는 16일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나 논의하는 것으로 향후 일정에 대해서만 합의했다.

연대회의와 교육 당국은 이날 기본급 6.24% 인상, 근속급·복리후생비 등 비정규직 차별 해소, 임금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9급)의 80% 수준으로 올리는 '공정임금제' 시행 등 사안을 놓고 교섭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논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대회의 측은 11일 낮 12시30분 인천 송도에서 열리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장 앞에서 피케팅과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다.

오는 18일로 예정된 민주노총 총파업 참여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대회의의 2차 총파업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학부모들의 걱정도 커지고 있다.

지난 3~5일 벌어진 총파업으로 각 학교의 급식과 돌봄교실 등에서 차질이 빚어졌다.

각 시·도교육청이 철저한 대책 마련에 나서 큰 혼란을 벌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빵 등 대체급식을 거부하거나 양이 부족하다는 학생들이 적지 않았다.

특히 가정에서 도시락을 준비하지 못한 학생들에게서 불만이 많았다. 또 다시 급식에 차질이 생길 경우 이 같은 불만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배명식 기자 mooney7777@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