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학부모연합회 "교육당국, 대책 마련해야"

기사승인 2019.07.03  19:49:13

공유
default_news_ad1

- "최대 규모·최장기간 예상돼"
"학생 학습·건강권 침해 우려"
"교총 "교사들 업무 과중 예상"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전국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가 총파업에 돌입하자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3일 교육당국에게 합리적 대안 마련을 요구했다.

연합회는 이날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 100여 곳의 학교에서 800명 이상의 조합원이 파업에 동참하는 사상 초유의 최대 규모, 최장기간 파업이 예상된다"며 "파업으로 인한 교육 공백과 혼란은 학생들의 학습권과 건강권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그들이(비정규직연대회의) 처우 개선과 임금 인상 등 노동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에도 상당 부분 공감한다"며 "다만 거의 매년 되풀이되다시피 하는 이런 식의 교섭 방식은 묵과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교육 당국은 비정규직의 노동인권이 최대한 존중되는 환경 조성을 위해 구체적인 예산 반영과 법제도 개선 등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며 "도교육청은 파업으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고 학생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충북교총)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총파업에 따른 학생과 학부모·학교 피해 최소화를 위한 근본 해결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교총은 "급식 대란과 돌봄교실 파행, 교육과정의 비정상 운영에 따른 피해는 학생·학부모의 몫이며, 교사들의 업무 과중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진재석 기자 divinechoic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