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술 취해 警 때린 대학생 공무집행 방해"

기사승인 2019.06.25  17:58:36

공유
default_news_ad1

- 대법, 1·2심 무죄 20대 유죄 취지로 파기환송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만취상태로 난동을 부리다 출동한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대학생에 대해 대법원이 유죄 취지로 사건을 다시 심리하도록 했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최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26)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청주지법에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공무집행방해죄는 상대방이 직무 집행 중인 공무원이라는 사실과 그를 상대로 폭행·협박한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성립한다"며 "인식이 불확정적이라도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당시 경찰관은 정복을 입고 A씨에게 자신들이 경찰임을 알려줬다"며 "경찰을 폭행하면 공무집행방해죄로 입건될 수 있다고 고지하자 다소 진정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언행 등을 고려할 때 A씨는 인사불성으로 몸을 못 가누는 등 주변 상황을 제대로 인식 못 하는 상태가 아니었다"면서 "원심은 관련 법리를 오해하거나 논리와 경험칙을 위반해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며 사건을 다시 심리하도록 했다.

청주 소재 한 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A씨는 2017년 12월 술 취해 난동을 부리는 자신을 제지하기 위해 출동한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1·2심은 A씨가 당시 만취 상태여서 경찰이 공무집행 중이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했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진재석 기자 divinechoice@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