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 비아이 '마약 구매' 부실수사 의혹 반박

기사승인 2019.06.18  17:49:39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뉴스

검찰이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과 관련해 '3년전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되는데 대해 "김 씨는 수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18일 수원지검 이수권 2차장 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당시 경찰로부터 김 씨와 마약구매와 관련한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은 A 씨 사건에 대해서만 넘겨받았지 김 씨는 송치대상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A 씨는 최근 국민권익위에 비아이 마약구매 의혹과 YG 양현석 전 대표의 외압의혹을 제보한 인물이다.

이어 "A 씨에 대해서는 당시 검찰에서 1차례 조사했지만 계속 울기만 해서 조사가 잘 진행되지 않았고, 당시 조사에서도 김 씨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만, 경찰로부터 A 씨 사건을 송치받을 당시 서류에 2쪽짜리 내사보고서가 첨부됐고 이 보고서에 김 씨가 언급됐다고 이 2차장 검사는 설명했다.

이 때문에 검찰은 경찰이 김 씨에 대해 내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이해했고 김 씨에 대해서는 별도로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앞서 A 씨는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체포돼 조사받는 과정에서 마약구매와 관련해 김 씨랑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A 씨는 그러나 이후 조사에서 "김 씨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다.

당시 경찰은 A 씨가 이같이 진술하자 일단 A 씨를 검찰에 송치하고 김 씨에 대해서는 내사에 착수했다가 이듬해 3월 내사를 종결했다.

경찰은 당시 A 씨가 애초 김 씨와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제출한 뒤 이후 조사에서는 김 씨의 마약구매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진술을 해 김 씨의 혐의를 확인하지 못함으로써 내사종결한 것이지 부실수사를 한 것은 아니라며 검찰과 같은 입장을 내놓고 있다.

검찰과 경찰이 이처럼 당시 수사 과정에서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인 가운데 A 씨로부터 2016년 당시 김 씨에 관한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YG 양현석 전 대표의 협박과 회유가 있었다는 공익 신고를 최근 접수한 국민권익위원회는 A 씨의 신고내용과 당시 수사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자체조사를 벌였다.

권익위는 자체조사를 통해 신고내용에서 공익 침해 행위가 어느 정도 인정된다고 판단, 추가 조사를 위해 이날 대검찰청에 A 씨의 신고 사건을 이첩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첩된 사건 내용을 검토한 뒤 직접 수사 또는 경찰 수사 지휘 등 처리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후 이뤄질 수사 과정에서 김 씨의 마약구매 의혹, 양 전 대표의 회유·협박 의혹과 함께 2016년 당시 수사기관의 수사에 문제가 있었는지까지 드러날지 주목된다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