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건양대병원 유전자 정보 분석 … 암정복 나선다

기사승인 2019.06.18  17:13:45

공유
default_news_ad1

- 중부권 첫 IBM
'왓슨 포 지노믹스' 도입

   
▲ 최원준 건양대병원 의료원장과 아르만도 아리스멘디 IBM글로벌 부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왓슨 포 지노믹스 도입 계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건양대병원이 2017년 4월 중부권 최초로 IBM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를 도입한데 이어 유전적 맞춤형 진료를 제공하는 '왓슨 포 지노믹스(Watson for Genomics)'를 추가로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건양대병원은 종양의 유전적 특성을 분석해 맞춤형 암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2월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이하 NGS)' 장비를 도입 운용해왔다.
건양대병원은 정밀의료 암 치료 시스템에 대한 유전적 데이터 분석을 강화하고자 IBM '왓슨 포 지노믹스'를 도입했다.

'왓슨 포 지노믹스'는 대량의 유전적 상세 정보와 약물 정보, 최신 학술 문헌을 인공지능 기반으로 분석해 의사가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검토하고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실제로 의학 저널 '온콜로지스트'에 게재된 한 연구논문에 따르면 101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왓슨 포 지노믹스'를 후향적으로 검증한 결과 전체 환자의 99%에서 의사와 진단이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임상적으로 적용이 가능하지만, 의사가 식별하지 못한 치료법을 왓슨이 찾아낸 사례도 300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왓슨 포 지노믹스'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NGS 검사로 얻은 대량의 데이터 분석 작업을 사람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지녔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정밀의료는 암 치료 분야의 대표적 혁신 기술로써 유전자와 임상 데이터, 약물 정보를 포괄적으로 분석해 개인별 맞춤 진료를 제공하는 것이 의료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며 "왓슨 포 온콜로지와 지노믹스, NGS 시스템 등 진정한 정밀의료 시스템을 완비하게 된 만큼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 세계적 수준의 암 진단과 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 hy733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