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 모 농협 직원 44억원 횡령 의혹

기사승인 2019.06.17  18:23:06

공유
default_news_ad1

- 농협, 감사 … 검찰 고발

[홍성=충청일보 조병옥기자] 충남지역 한 농협 직원이 쌀 수매대금 등 명목으로 수십억을 챙긴 정황이 포착돼 농협이 감사에 나섰다. 

17일 농협중앙회 충남지역본부에 따르면 충남 모 농협에 근무하는 직원 A씨(35)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9차례에 걸쳐 쌀 수매전표를 허위로 발급해 32억원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는다.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 중순까지는 13차례에 걸쳐 표고버섯 판매 대금 12억원을 정산하지 않고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자신의 주식 투자 손실을 메우기 위해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농협은 업무 인수인계 과정에서 표고버섯 배지(培地) 재고 과다 등 서류상 문제점을 발견, 자체 특별감사를 벌여 A씨를 적발했으며 횡령금 중 3억8000만원을 회수했다.
농협은 A씨를 검찰에 고발하고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할 방침이다.

조병옥 기자 cbo524@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