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공, 시민 고통으로 돈 벌며 보상 안해"

기사승인 2019.06.11  18:04:54

공유
default_news_ad1

- 충주댐대책위, 전면전 선언
10만 서명운동·궐기대회 추진
"충분한 지원까지 결사 투쟁"

   
▲ 충주댐피해범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기자회견에서 수자원공사의 적절한 보상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충북 충주 충주댐피해범시민대책위원회가 11일 충주시민 10만 서명운동 등 수자원공사에 전면전을 선언했다.

대책위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주시민이 당한 고통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이뤄질 때까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결사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곧바로 서명운동과 시민궐기대회를 통해 시민 의지를 결집하고, 수공 본사와 환경부 등을 항의방문할 계획이다.

대책위는 "충주시민은 1985년 충주댐 준공 이래 잦은 안개로 영농 피해, 교통사고 증가, 기업 유치 지장, 시민 건강 악영향 등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피해가 많았지만 참고 살아왔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어 "수공은 2단계 광역상수도 공사로 더 많은 수익을 올리는데, 타 지자체에 공급하는 관로 매설로 도로와 상수도관 파손 등 불편을 겪는 것은 충주시민의 몫"이라고 지적했다.

또 "수공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내면서도 댐주변지원사업비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지원금을 인심 쓰듯 주고 있을 뿐"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대책위는 지난달 말 수공에 정수구입비에 상응하는 주민 지원사업비 지원 등 6개 요구사항을 전달했지만, 별도 지원은 어렵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다른 지자체와의 형평성과 재원 여건 등이 불가 입장의 이유다.

수공은 현재의 지원금도 저수용량과 수몰면적, 지원사업 구역 면적, 인구 현황 등을 고려할 때 타 지역 댐보다 불리한 수준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는 가운데 충주시는 지난 1월부터 정수구입비 22억원을 미납해 연체료 6000만원이 발생했다.

이현 기자 sonarma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