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송연결선 설치 땐 탈선 예상"… 충북선 고속화 차질 우려

기사승인 2019.05.29  18:45:57

공유
default_news_ad1

- '목포∼강릉 3시간 30분 주파'
'현 기술력으로는 어려워
'道 "국토부에 대안 모색 요청"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도 최대 현안 중 하나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면제된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이 최대 복병을 만났다.

호남고속철과 충북선을 잇는 오송 연결선을 구축할 계획이지만 이 경우 자칫 열차가 탈선할 우려가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29일 충북도에 따르면 KTX 호남선에 오송 연결선을 설치하려면 200여m의 직선 구간이 필요하다. 또 철로가 흙 위에 깔린 '토공 구간'이어야 한다.

오송역 인근 직선 구간은 충남 공주 쪽으로 7㎞ 아래쪽에 있는 학천터널 부근뿐이다.

그러나 이곳은 흙이 아닌 콘크리트 구간이다.

연결선을 깔려면 콘크리트를 걷어내야 하는데, 공사가 끝난 후 원래 구간과 분기된 쪽의 콘크리트 높낮이가 1㎜라도 차이가 있을 때는 탈선 위험이 커진다는 게 국토부 입장인 것으로 이날 알려졌다.

현재의 기술력으로는 이 같은 시공이 불가능하다는 전문가들도 있다.

충북도는 이런 설명을 들은 뒤 고민에 빠졌다. 일부 전문가는 시공이 가능하다는 입장도 내놓지만, 국내에서는 이런 공사가 이뤄진 적이 없는데다가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무리하게 추진하기 어렵다는 점에서다.

도 관계자는 "경부 축 접근성에 준해 강호(강원∼충청∼호남) 축을 구축하자는 게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근본 목적"이라며 "국토부에 대안 모색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초 충북도는 전남 목포∼충북 오송∼강원 강릉 열차 운행시간을 지금보다 2시간가량 단축하기 위해 오송 연결선 설치를 충북선철도 고속화의 핵심사업에 포함시켰다.

국토교통부는 이 연결선 구간을 제외한 채 1조7715억원이 투입되는 사업계획을 짰는데, 탈선 우려에 대한 특단의 대안이 나오지 않는 한 이대로 추진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럴 경우 환승 시간을 빼고도 현재 5시간 35분이나 걸리는 목포∼강릉 구간을 3시간 30분으로 단축하려는 충북도의 계획은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국토부는 오송 연결선 설치를 염두에 두지 않고 사업계획을 짜 기획재정부로 넘겼고,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이를 토대로 적정성 검토를 하고 있다.

전북 익산을 통과한 열차가 호남선 일반선으로 갈아탄 뒤 논산, 서대전, 신탄진, 조치원을 거쳐 오송역으로 이동하는 노선이다. 이렇게 되면 목포∼강릉 열차 운행시간은 4시간 17분으로 애초 구상보다 47분 늦어진다.

국토부가 이런 판단을 한데는 안전과 기술적인 문제가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홍민 기자 hmkim2075@daum.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