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증평군, 곤충산업 메카 꿈꾼다

기사승인 2019.05.21  17:15:5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육농가 생산기반 구축 지원
에듀팜 특구 내 개장 예정인
체험장 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

[증평=충청일보 곽승영기자] 충북 증평군이 신성장 산업으로 각광 받고 있는 곤충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21일 군에 따르면 현재 증평군에서는 총 3개의 곤충사육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규모로는 도안면 송정리 참좋은굼벵이 곤충농장(대표 유준형)이 366㎡로 가장 크다.

사육장에서는 30만마리의 흰점박이꽃무지(꽃벵이)와 4000여 마리의 애완용 장수풍뎅이, 사슴벌레가 자라고 있다.

꽃벵이는 간 해독과 혈액 순환에 좋아 환, 즙 등 식용이나 약용으로 사용되는 등 입소문을 타 고객층이 넓어지고 있다.

연간 매출은 6000만원이다.

지난 1월 도안면 도당리에 문을 연 라바곤충산업(대표 김이식)은 204㎡ 사육장에서 2500만 마리의 동애등에를 사육한다.

동애등에는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할 뿐 아니라 분해 시 나오는 부산물을 비료 원료로 사용하고 유충과 번데기 등은 사료 원료로 쓸 수 있어 1석 3조다.

증평읍 송산리에 위치한 우람산업(대표 강장석)도 동물 사체 처리용 구더기 100㎏과 굼벵이 100㎏을 기르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은 지난 2015년 발표한 '미래농업으로 곤충산업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를 통해 국내 유용곤충산업 시장 규모가 2015년 3039억원에서 2020년 5363억원으로 1.76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군은 곤충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건조기, 배합기, 세척기 등 곤충 사육농가 생산기반 구축을 지원하고 매년 식용곤충을 이용한 궁중 요리 시연도 하고 있다.

내년 3월 에듀팜 특구 내 개장 예정인 곤충체험장과 연계한 프로그램 개발에도 몰두하는 등 미래 신성장 산업인 곤충 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미래 농업을 이끌어 갈 곤충산업을 적극 지원, 증평을 대표할 산업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곽승영 기자 focus5052@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