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시, 어린이가 안전한 도시 조성 박차

기사승인 2019.05.19  16:33:03

공유
default_news_ad1

- 보호구역 내 노면표시·방지턱
보행로 설치·주정차 단속 강화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대전시가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종합계획'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인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3년간(2015~2017년) 평균 발생 0.8% 감소, 부상 5.7% 감소했다.

올해의 경우 지난달까지 발생 1건, 부상 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발생 4건, 부상 4건) 각각 75% 줄었다.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 줄이기에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먼저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에 아란숲유치원 등 21개소를 확대 지정하고 9억6000만원을 투입해 노면표시, 과속방지턱 등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기존 보호구역의 시설 25개소에 4억원을 들여 노후 시설을 보완키로 했다.

또한 민선7기 시민과의 약속사업인 초등학교 보행로 설치공사가 활발히 추진 중이다.

2017년에 동산초교 등 4개소에 1억5300만원, 지난해에는 새일초교 등 7개소에 5억1700만원을 투입, 보행로를 설치했다.

올해는 도마초교 등 12개소에 32억원을 들여 보행로 설치를 완료할 계획으로, 연말까지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학교 151개소 중 141곳이 안전한 보행로가 확보된다. 

탄방초교 등 10개소는 행정안전부, 교육청, 구청 등과 협업을 통해 2021년까지 보행로 설치 사업을 마무리하게 된다.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 근절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시설 주 출입문과 직접 연결된 도로의 노상주차장 7개소, 145면을 올해 내에 폐지해 어린이 안전을 확보하고 구청과 협조, 어린이 보호구역 내 주정차단속을 강화한다.

16억41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교통사고 취약구간에 대한 도로구조개선, 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무단횡단 방지 휀스를 설치해 보행자 안전을 확보키로 했다.

이밖에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 과속단속카메라는 상대초교 등 28대 운영 중이나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시민들의 안전운행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한영 기자 hy7337@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