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낙연 총리 신중한 정치행보 '주목'

기사승인 2019.05.15  18:46:34

공유
default_news_ad1

- 총선 역할 자제하며 정치권에 '소신발언'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치권과 거리를 두면서도 자신의 역할론에 대해 소신을 피력했다.

이 총리는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내년 총선에서의 본인의 역할론에 대한 질문에 "제가 요구할 생각도, 기획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만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특히 범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 이 총리는 "저로선 좀 부담스럽다"면서도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실세총리'로서 정치권에 대한 소신은 분명히 했다.

야당과의 협치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협치의 부족은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이라며 "야당도 싸울 때는 싸우더라도 국가적 문제가 있으면 함께 자리해주시는 게 어떨까 하는 제안을 조심스럽게 드린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한국당이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영수회담에 대해서도 "기왕에 시급한 문제가 있으니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모이고 1대 1 대화를 수용해주시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작금의 경제상황과 관련 이 총리는 어려워진 경제 상황에 대해 "엄중하게 직시하고 비장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분들과 급속히 늘어나는 고령자에 대한 정책의 보완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소득주도형성장 정책의 전환에 대해서도 이 총리는 "대통령께서 최저임금에 관련된 여러 논의를 아프도록 잘 알고 계시다"며 정책전환에 깊은 고민이 있음을 우회적으로 전했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