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스턴 1947’ 지명혁 대표, 젊은이들 향한 뜨거운 메시지

기사승인 2019.05.14  11:37:11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식회사 샛별미디어 대표 지명혁이 인터뷰를 열고 포토타임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외부제공

지명혁 대표가 영화 ‘보스턴 1947’을 통해 젊은이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주식회사 샛별미디어 대표 지명혁은 하정우 임시완 주연의 영화 '보스턴 1947'를 제작 중이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영화 ‘보스턴 1947’은 지난 1947년 보스턴 국제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하정우는 대회 당시 선수들을 이끌었던 손기정 감독 역을, 임시완은 이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육상 영웅 서윤복 선수 역을 맡을 예정이다.

1947년 보스턴 국제 마라톤 대회에서 서윤복은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기를 달고 출전하게 됐다. 그는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기적의 우승을 차지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보스턴 1947'는 대회를 제패했던 서윤복 선수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이라기 보다는, 당시 대회에 참가했던 선수들의 감동 스토리를 담아낸 작품에 가깝다.

많은 사람들은 손기정에 대해서는 잘 알지만, 서윤복에 관해서는 잘 모른다. 해방의 아이콘에는 손기정이 있었다고.

"손기정은 1936년 독일 베를린 올림픽 당시 1등을 차지했다. 그런 손기정을 보며 국민들은 광복에 대한 열망을 키워왔다. 그런 손기정의 열정을 서윤복이 이은 것"

젊은이들에게 남다른 애정을 가진 지 대표. 그에게는 영화 ’보스턴 1947'을 통해 지금의 젊은이들을 향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었다.

지 대표는 "1945년 광복 이후 당시 많은 젊은이들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가득 차 있었다. 당시 벼랑 끝에 서 있었던 한 젊은이가 보스턴 국제 마라톤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것은 큰 의미를 갖고 있다. 당시 선수들은 마라톤 참여과정을 통해 희망이 없는 현재, 미래에 대한 불안속에서 흥분된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세계로의 희망과 독립의지를 불어넣어 주었다"고 강조했다.

지 대표는 잊혀진 영웅, 잊혀진 젊은 날의 초상을 되짚으며 당대의 젊은이들의 영혼을 승화 시켜주고 싶었다. 손기정 선수에게 많은 관심이 있었던 그는 이 시대에 뚜렷한 이정표를 남기며 당시 마라톤에 출전한 선수들의 이야기를 멋지게 풀어보려 한다.

그는 “손기정이 한국에 남겨둔 이야기들을 스스로 풀어보게 하고, 한국사에 남을 만한 서윤복의 이야기를 전해주고 싶었다”고 자신의 각오를 다졌다.

지 대표는 앞으로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갈 전망이다. 지금 준비 중인 작품도 두 개나 있다고. 작품명도 이미 정해놓은 상태다. 그는 관객들이 내년 쯤에는 한국 대작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영화제작자로서 꿈을 갖고 좋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그가 어떤 영화를 들고 나올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주식회사 샛별미디어 대표 지명혁은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프랑스문화예술학회장, 서울영상진흥위원회 위원장, 한국영화교육학회 학회장,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 29초 영화제 집행위원장, EBS 시네마천국 사회자로 활동했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