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 시내·농어촌 버스요금 7월부터 오른다

기사승인 2019.05.14  09:01:17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도 "내년 5월까지 버스 준공영제 가이드라인 마련"

[내포=박보성 기자] 오는 7월부터 충남지역 시내·농어촌 버스요금이 인상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2면>

충남도는 이달 초 충남 버스운송사업조합의 요구에 따라 도내 시내·농어촌 버스요금 인상 검증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두 달 동안 용역을 수행한 뒤 오는 7월 도 소비자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요금 인상률을 결정·고시할 방침이다.

현재 농어촌 버스요금은 1300원, 시내버스 요금은 1400원으로 이를 1500∼1600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올해 말까지 적자 노선은 정리하고 수요 응답형 버스를 확대하는 등 내용의 버스노선 운영 체계 개편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이를 바탕으로 내년 5월까지 충남지역 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을 앞두고 버스업계가 파업을 예고한 상태"라며 "노선버스 노동시간과 노선 운영 방식 개선을 위한 충남형 버스노선체계 개편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해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에서는 시외버스 5곳, 시내·농어촌버스 13곳 등 10개 시·군 18개 업체 노조가 한국노총 버스노조의 총파업 일정에 맞춰 15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다.

버스는 1690대, 노조원은 2573명에 달한다. 다른 노조 소속이거나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공주·부여·서천·예산·계룡지역 버스는 정상 운행한다.

도 관계자는 "전세 버스, 공공형 버스와 택시 등 대체 운송 수단을 투입해 시민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