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버스 노조 만난 홍남기 부총리 "정부 역할 검토"

기사승인 2019.05.13  18:45:55

공유
default_news_ad1

- "요금 조정할 때 됐다" 발언도
정부 차원 대책 있을 지 주목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전국 주요 시내버스가 대대적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가 시내버스 갈등해소를 위해 개입 가능성을 열어놔 주목된다.

이는 시내버스 노동조합 측이 1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회동을 마치고 "부총리가 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중앙정부의 역할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고 전한데 따른 것이다. 

류근종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 위원장과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은 이날 홍 부총리의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류 위원장은 "홍남기 부총리가 시내버스 인허가 주무 부처가 지방자치단체로 이관됐기 때문에 역할은 지방정부가 하는 게 맞다고 했다"면서도 "중앙정부도 앞으로 시내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류 위원장은 특히 정부 지원금과 별개로 홍 부총리가 "시내버스 요금을 조정할 때가 됐다고 했다" 말해 이번 사태해결에 중앙정부 차원의 입김이나 대책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홍 부총리의 발언에 대해 "요금을 올린 지 4∼5년 이상 지난 지역이 있는 만큼 주 52시간 근로 적용에 따른 인력 충원 등과 상관없이 요금을 인상할 수도 있다는 의미"라는 해석까지 나온다.

이에 따라 주52시간 근로적용, 그리고 임금 문제를 둘러싸고 팽팽히 줄다리기를 이어 온 시내버스 파업예고 사태가 어떤 방향으로 전환될 지 주목된다. 

장중식 기자 5004ace@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1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