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이광수 열연 通했다 ‘박스오피스 상위권’

기사승인 2019.05.12  07:45:20

공유
default_news_ad1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가 배우 신하균과 이광수의 열연으로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는 10만 6189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3위를 차지했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다.

'달마야, 서울 가자', '방가?방가!' 등 따듯한 웃음을 스크린에 담아온 육상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유머와 감동, 여기에 신하균, 이광수 등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개봉 이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 날 박스오피스 1위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차지했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