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생충’, 심플함 VS 박력! 극과 극 매력 비교!

기사승인 2019.05.10  16:14:06

공유
default_news_ad1
   
 

영화 ‘기생충’이 심플함과 박력이 담긴 캐릭터들의 매력을 담아낼 예정이다.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기생충'의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극과 극 두 가족의 아내이자 엄마 역을 맡은 조여정과 장혜진이 서로 다른 매력으로 극의 재미를 한껏 높일 예정이다.

먼저, 글로벌 IT기업 CEO ‘박사장’(이선균)의 아내이자 순진하고 심플한 사모님 ‘연교’(조여정)는 아이들 교육과 고용인 채용, 관리 등 가정일을 전적으로 맡아 책임지고 있다. 성격이 심플하고 좋게 말해 순진해서 남을 잘 믿지만 정작 본인은 그런 점을 모른다. 아는 사람을 통한 연결이 최고의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연교’는 미술영재 같으면서도 몹시 산만하고 엉뚱한 둘째 ‘다송’이가 제일 큰 고민이다. 감탄을 자아내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연교’를 그려낸 조여정은 험한 일 겪어본 적 없는 ‘연교’ 특유의 순수함으로 관객에게 예상 밖의 순간에 웃음을 안겨줄 예정이다. '방자전'과 '후궁' 등의 인상적인 작품 외에도 '인간중독'에서 선보인 그녀만의 묘한 기운으로 봉준호 감독의 러브콜을 받은 조여정. 아름다운 사모님의 외면 뒤로, 살짝 엿보이는 푼수끼까지.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조여정의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기생충'의 ‘연교’는 전에 없던 새로운 캐릭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

언제나 통념을 깨는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의 탄생을 예감하게 하는 '기생충'은 오는 5월 30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