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5일 청주 '시내버스 대란' 오나

기사승인 2019.05.08  17:59:58

공유
default_news_ad1

- 4개사 노조 전국 파업 찬성 가결 내일 264대 운행 중단 최종 결정 시 "공공기관 버스 투입 등 조치"

[충청일보 박재남기자] 충북 청주 시내버스 4개사 노조가 오는 15일 전국 파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8일 청주시 등에 따르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으로 촉발된 한국노총 소속 청주 시내버스 노조의 파업 찬반투표가 찬성으로 가결됐다.

한국노총 전국 자동차 노동조합연맹 청주지역 버스노조는 오는 15일로 예고된 전국 버스노조의 파업 문제를 놓고 이날 오전 4시부터 정오까지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개표 결과 투표 참여 노조원의 90% 이상이 파업에 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투표 대상은 청주지역 시외버스 업체 6개사 중 한국노총 소속인 청신운수, 동일운수, 청주교통, 한성운수 4개사 노조원 580여명이다.

이들 4개 업체는 버스 264대를 운행 중이다.

한국노총 전국 자동차 노동조합연맹은 청주지역 투표 결과를 포함한 지역별 찬반투표 결과가 모두 나오는 10일 긴급회의를 열어 파업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이들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임금 손실 보전과 정년 연장, 근로 일수 조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시는 지역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에 가담하면 전세버스 등 대체 운송 수단을 확보해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파업을 하지 않는 2개 업체의 버스 173대가 정상 운행하고, 주요노선 중심으로 전세버스와 공공기관 버스 등을 긴급 투입해 교통대란이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박재남 기자 progress70@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