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토부 타당성조사 통과… 동서횡단철도 조기 건설 힘 모으자"

기사승인 2019.04.25  18:11:11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주·천안·괴산 등 12개 시·군
중부권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
추진성과 공유·향후 계획 점검
"필요성·기대효과 홍보 박차"

   
▲ 한범덕 청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구본영 천안지장(오른쪽 다섯 번째), 이차영 괴산군수(오른쪽 네 번째) 등이 25일 충북 괴산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12개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를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괴산=충청일보 곽승영기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위한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가 25일 충북 괴산군 성불산산림휴양단지에서 개최됐다.

이번 회의는 그동안 진행해온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추진성과와 향후 추진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부권 민선 7기 시장·군수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연구용역 준공보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및 1호선 연장 사전타당성조사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또 중부권 교통연계성 강화, 국토 균형발전, 종단 위주 철도망 보완, 유라시아 철도 연결 기반 등을 위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를 조기에 건설하고, 시장·군수 협력체가 앞장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필요성과 기대효과 등을 홍보하는데 더욱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어 국토교통부 사전타당성용역 결과에 협력체 의견을 반영하고 사전타당성조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앞서 협력체는 철도건설 촉구 범시민 서명운동 전개, 토론회 및 국회포럼 개최, 각종 홍보활동 등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2017년 4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대통령 공약으로 확정하고 그해 7월에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반영한데 이어 12월에는 사전타당성 용역을 위한 정부예산 3억 원을 확보했다. 아울러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본격 착수와 함께 올해 1월 동서횡단철도 시발점인 당진 석문국가산단∼합덕 구간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이날 모인 협력체 시장·군수들은 "올해 사전타당성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12개 시·군과 정치권이 합심해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자"며 "동서횡단철도가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다 함께 힘을 모으자"고 결의했다.

이날 협의체 회의에는 이차영 괴산군수, 한범덕 청주시장, 구본영 천안시장, 고윤환 문경시장, 김학동 예천군수, 장욱현 영주시장, 엄태항 봉화군수, 전찬걸 울진군수, 이건호 당진시 부시장,  이상용 예산군 부군수, 성승경 서산시 신성장사업단장, 강용구 아산시 건설교통국장 등이 참석했다.

곽승영 기자 focus5052@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