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성악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클래식 페스티벌 개막공연 주역으로!

기사승인 2019.04.09  17:42:50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의 성악가들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의 클래식 페스티벌 개막공연의 주역으로 등장한다.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테너 이현종과 소프라노 이석란, 박유리, 메조소프라노 안주은이 오는 12일부터 시작되는 러시아 ‘월드뮤직 페스티벌’의 개막공연에 서게 된 것.

‘월드뮤직 페스티벌’은 러시아 전역의 오페라 극장장, 음악가들과 음악 관련인들이 2주 동안 벌이는 클래식 음악 페스티벌이다.

러시아의 대표적인 음악 축제에서 개막공연을 한국 팀이 진행하는 것은 현지에서도 이례적인 사례로 꼽힌다.

이들은 러시아 하바로브스크 오페라 극장의 안톤 샤브로프의 지휘로 블라디보스톡 필하모니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추게 된다.

안주은 단국대 교수는 “블라디보스톡 필하모니극장 극장장의 초청으로 무대에 서게 됐다”면서 “한국 클래식 음악의 수준을 인정 받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rachelnews@ccdaily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