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봄이 오나 봄’, 엄지원...‘봄보미를 연기하며 웃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기사승인 2019.03.21  15:42:33

공유
default_news_ad1
   
 

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엄지원이 종영 소감으로 ‘봄보미를 연기하며 웃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라고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연출 김상호, 극본 이혜선)에서 러블리한 이봄과 와일드한 김보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던 엄지원이 오늘 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엄지원은 “추운 겨울을 지나 봄의 문턱에서 ‘봄이 오나 봄’을 보내려 합니다. 첫 방송의 설레임. 그 안의 수 많은 웃음과 눈물, 열정과 땀. 모두 잊지 않고 소중히 담아두겠습니다”, “봄보미를 연기하며 웃을 수 있고 웃음을 나눌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봄보미 역을 맡아 연기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함께한 우리 모든 스탭들, 배우님들 고맙고 애정합니다”라며 드라마는 물론 함께 동고동락하며 작품을 만들어 나간 모든 이들에게 고마움을 보냈다.

이어 “마지막으로 봄보미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 인사 드립니다. 봄이 오는 봄에 봄이자 보미였던 엄지원 드림”라는 말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오늘 밤 10시에 마지막 방송된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news194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