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 혁신도시 지정·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기사승인 2019.03.20  19:04:25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현안·국비 확보 방안 등 논의 "석탄화력 저감 강력 추진해야"

   
▲ 20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에서 양승조 지사와 민주당 이해찬 대표, 설훈 이수진 이형석 최고위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가 충남혁신도시 지정과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여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도는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지역 현안과 내년 정부예산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는 양승조 지사와 이해찬 대표, 설훈·이수진·이형석 최고위원, 도내 국회의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정 현안 보고와 토론 등 순으로 진행됐다.

도는 이 자리에서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부남호 역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조성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국가계획 반영 △당진 석문산단 인입철도 대산항 연장 등을 건의했다. 또 △중부권 동서철도 건설 △국도 38호선 연장 지정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KBS 충남방송국 설립 △서해선 복선전철 △서부내륙 민자고속도로 건설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 등 계속사업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양 지사는 "전국 광역도 중 유일하게 충남에만 혁신도시가 없어 지역 인재들의 공공기관 채용 혜택에서도 배제되는 등 도민 상실감이 크다"며 "이해찬 대표가 천명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하루빨리 이뤄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평택∼오송 복복선은 KTX와 SRT 합류로 인한 체증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그러나 KTX와 SRT가 처음 합류하는 천안아산에 정차역이 설치되지 않는다는 점은 커다란 장애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미세먼지 주범인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이 충남에 있다"며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수명 연장을 중단하고 석탄화력발전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을 조정하는 등 석탄화력발전 저감 정책을 강력히 추진해달라"고 건의했다.

박보성 기자 bakin114@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