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악질경찰’, 배우들의 열연이 담겨있는 현장 비하인드 스틸! ‘대공개’

기사승인 2019.03.20  09:59:32

공유
default_news_ad1
   
 

영화 ‘악질경찰’이 배우들의 열연이 담겨있는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우들의 열연과 이정범 감독의 균형 잡힌 연출력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영화 '악질경찰'이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한다. 영화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쓰레기같은 악질경찰이 폭발사건 용의자로 몰리고 거대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드라마.

공개된 스틸에서는 매 씬마다 진지한 마음으로 연기에 임했던 배우와 감독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독보적인 악질 캐릭터의 탄생을 알린 이선균은 카메라가 꺼진 후에도 조필호 캐릭터를 어떻게 구축해 나갈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조필호를 더 거칠게, 나쁘게 표현하는 것이 파급력이 크다고 생각했다.

나쁜 사람이 어떤 사건과 맞닥뜨린 후 변해가는 내적인 갈등, 심경, 각성에 초점을 맞춰서 연기했다”고 말한 이선균은 모니터링을 거듭하며 악질경찰마저 용납할 수 없는 거대악을 마주한 후 변해가는 조필호를 입체감 있고 생동감 있게 완성해갔다.

전소니는 신인답지 않은 집중력과 연기력으로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으로 배우와 스탭들을 놀라게 했다. 미나 캐릭터를 위해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던 전소니를 향해 이선균은 “차분하고 진중하고 솔직하다. 현장에서도 쉽게 주눅 들지 않았다.

앞으로 더 주목받고 잘 될 배우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필호와 미나를 쫓으며 벼랑 끝으로 몰아넣는 거대 악의 오른팔 권태주 역의 박해준 또한 최강의 연기를 선보였다. “부끄럼을 많이 타는 친구인데 연기하는 것을 보면 깜짝 놀란다”는 이선균의 말처럼 박해준은 촬영이 시작되면 눈빛이 달라졌고, 권태주가 실제로 등장한 듯 현장의 분위기를 서늘하게 만들었다. 이정범 감독의 섬세한 연출은 세 배우가 연기한 캐릭터들을 균형감 있게 만들어 모든 캐릭터에게 애정이 가게 만든다.

이정범 감독은 촬영 기간 동안 쉼 없이 자기검열을 하며 끈기 있게 '악질경찰'을 완성시켰다.

한편, 영화 '악질경찰'은 20일 개봉이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news194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